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우 설날씨름대회 백두급 꽃가마

지난해 11월 천하장사에 오른 직후 인증서와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장성우 장사. [사진 대한씨름협회]

지난해 11월 천하장사에 오른 직후 인증서와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장성우 장사. [사진 대한씨름협회]

 
백두급(140㎏ 이하) 최강 장성우(23ㆍ영암군청)가 2020 설날씨름대회 정상에 오르며 정상급 경기력을 재확인시켰다.
 
장성우는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설날씨름대회 백두급 결승전(5전3선승제)에서 김진(증평군청)과 접전 끝에 3-2로 이겨 백두장사 타이틀을 지켜냈다.  
 
장성우는 지난해 영월대회와 용인대회 백두급을 제패하고 천하장사에도 우른 이 체급 최강자로, 새해 첫 대회에서도 꽃가마에 오르며 ‘중량급 장성우 시대’를 알렸다.
 
장성우는 첫 판에서 김진의 받다리 공격을 버텨낸 뒤 잡채기로 되치기해 승리했다. 이후 둘째 셋째판을 잡채기, 돌림배지기로 잇달아 내주며 벼랑 끝까지 내몰렸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네 번째 판에서 비디오 판독 끝에 간발의 차로 승리한 뒤 마지막 판에서 들배지기에 이은 밀어치기로 김진을 모래판에 누이고 환호했다.
 
김진은 백두급에서 세 차례 우승하고 지난 2017년 천하장사에도 오른 바 있는  강호지만, 무릎 수술 후 8개월만에 치른 복귀전에서 간발의 차로 백두장사 타이틀을 후배에게 내줬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