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우한폐렴, 사스보다 심각" 셀프영상서 4가지 안 제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며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 대응책 4가지를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모든 것. 안철수의 예방 대응책 4가지’라는 제목으로 직접 출연한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설 연휴 동안 전국적 인구이동 있고 설이 끝나면 다시 중국에서 한국으로 복귀하는 사람이 많다”면서 “앞으로 2주 정도가 1차 고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수준의 공항항만검역 시행 ▶전권을 위임한 전문가위원회 설치 ▶외교 채널 통한 한국인 보호 ▶가상 시나리오 대응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 전 의원은 정부가 국내 확진자 첫 케이스는 잘 대응했지만 두 번째 케이스 조치에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그는 “두 번째 케이스는 우한시 병원까지 갔던 사람인데, 집으로 돌려보냈다. 물론 보건소에서 모니터링하면서 그 다음날 조치했지만 조금 아쉽다”며 “이것을 교훈삼아 앞으로 2주간 철저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한 폐렴의) 치사율을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면서도 ‘우한 폐렴’이 같은 코로나바이러스인 ‘사스’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기 감염자 41명 환자 가운데 중증도가 25%라는 중국 내 리포트를 근거로 제시하며 “증상이 심한 분이 네 명 중 한 명이니 사스보다 생각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안 전 대표는 정부가 취해야 할 4가지 대응책도 제안했다.
 
우선 1차 방어선을 중심으로 사스 사태 수준이나 그 이상으로 강력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가 지목한 1차 방어선은 공항이나 항만의 검역소다. 안 전 대표는 “중국 전역을 대상으로 돌아오는 사람들에게 증상이 있으면 자진 신고를 받고, 열 감지기로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걸러내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하고 모든 권한을 일임해야 한다고 했다. “전문가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 정부에서 앞에 나서기보다 오히려 전문가들에게 권한을 줘서 전문가들이 어떤 고려도 없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기준으로 두고 판단하고 결정권을 갖고 행동으로 옮기게 하는 게 중요하다” 말했다.
 
아울러 “중국 내 우리 국민에 대한 안전조치를 위해 모든 외교 역량을 총 발휘해서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게 국가가 해야 할 의무”라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제가 아는 여러 의사 선배,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니 이미 만반의 태세를 전국적으로 갖추고 있고 대기 중”이라며 “참 두려운 일이지만 우리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똘똘 뭉치면 이번 위기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안 전 의원은 지난 19일 귀국하며 “공정하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영상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기본 중 기본이다. 이런 기본을 다하지 못하는 국가는 존재할 이유가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불안해하는 분들이 많아서 이번 기회에 알기 쉽게 설명드리려고 한다”며 국민 안전을 거듭 강조했다.  
 
‘우한 폐렴’으로 불안감이 확산한 가운데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제시해 민심 잡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