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트윈 엔진, 세계 최대 여객기 777X 날다!

 
보잉이 트윈 엔진을 장착한 세계 최대 여객기 777X의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에서 첫 시험비행에 나선 보잉 777X.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에서 첫 시험비행에 나선 보잉 777X. [AP=연합뉴스]

 
777X는 기존 보잉777 모델의 개량형으로, 2개의 통로와 트윈 엔진을 갖춘 대형 기종이다. 400여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고 양 끝을 위로 접어 올릴 수 있는 '접히는 날개'(Foldable wings)로도 주목을 받았다.
 
보잉 관계자들이 777X를 보고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보잉 관계자들이 777X를 보고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양 끝을 위로 접어 올릴 수 있는 '접히는 날개'(Foldable wings). [AFP=연합뉴스]

양 끝을 위로 접어 올릴 수 있는 '접히는 날개'(Foldable wings). [AF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777X는 보잉 공장이 위치한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에버렛에서 이륙해 4시간을 비행했다. 첫 시험비행 모습은 웹사이트를 통해 생중계됐다.  
 
첫 시험비행에 나선 두 파일럿. 크랙 봄벤(왼쪽)과 벤 채니. [AP=연합뉴스]

첫 시험비행에 나선 두 파일럿. 크랙 봄벤(왼쪽)과 벤 채니. [AP=연합뉴스]

 
시험비행은 항공 당국의 공식 승인을 앞두고 진행되는 핵심 절차로 지난 23일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궂은 날씨 때문에 연이틀 연기됐다.
 
 
보잉은 일련의 시험비행을 거쳐 미연방항공청(FAA)에 승인신청을 공식 제출할 예정이다.
보잉은 지난해 3분기까지 777x를 344대 주문받았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보잉은 지난해 3분기까지 777x를 344대 주문받았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보잉은 지난해 3분기까지 777x를 344대 주문받았으며 내년부터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장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