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한폐렴 세번째 환자는 54세 한국인男···입국 때 증상 없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수서역 전광판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가 나오고 있다. [뉴스1]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수서역 전광판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가 나오고 있다. [뉴스1]

질병관리본부는 26일 오전 국내 세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즉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54세 한국인 남성이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거주하다가 20일 일시 귀국했고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 증상이 없어서 공항 검역에서 걸리지 않았고 집으로 갔다. 
 
22일 발열,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하면서 증상이 어느 정도 조절되는 듯했지만 이후 증세가 악화했다. 25일 간헐적으로 기침을 하기 시작했고 가래가 나왔다. 이 남성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하였다.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이 관할 보건소 1차 조사를 토대로 이 환자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25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 후 검사했고, 26일 확진환자로 확인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입국 후 증상이 발생하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행동수칙에 따라 1339로 신고하고, 보건소의 지시에 따라 격리조치 되었다”며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확진환자는 3명으로 늘어났다.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8명이다. 이 중 47명은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와 격리 해제했다.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우한폐렴 조기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질본은 중국을 방문할 경우 현지에서 동물(가금류 포함) 접촉을 삼가고, 전통시장을 방문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또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를 자주하고 기침예절 준수도 강조했다.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 여행을 했다는 사실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의료기관에서는 호흡기 질환자가 방문할 경우 문진 및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등을 통해 중국 우한 여행 이력을 확인해 선별 진료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의심될 경우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1339)로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하였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