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고난 동해 펜션, 소방점검때 건축주 거부로 내부조사 무산

지난 25일 밤 강원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당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25일 밤 강원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당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설날인 25일 가족 모임으로 펜션을 방문한 일가족 7명 등 9명의 사상자를 낸 강원 동해시 펜션 건물은 애초 냉동공장으로 준공됐다가 다가구 주택으로 용도변경 후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펜션으로 운영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화재 안전 특별조사에서도 소방당국이 내부 확인을 시도했지만 건축주의 거부로 점검이 이뤄지지 않은 사실도 밝혀졌다. 예견된 참사였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동해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사고가 난 동해 묵호진동의 펜션 건물은 1968년 냉동공장으로 준공됐다. 이 공장은 1999년 건물 2층 일부를 다가구 주택으로 용도 변경했다. 펜션 영업은 2011년부터 시작됐으나, 동해시에는 영업 신고가 이뤄지지 않았다. 건물의 건축물대장에도 '근린생활시설 및 다가구 주택'으로 분류돼 있다.
 
2층엔 객실 8개가 있으며, 이 중 한 객실에서 가스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사고 건물의 1층엔 회센터, 2층 펜션 형태로 운영 중이었다.
 
특히 소방당국은 지난해 11월 4일 ‘화재 안전 특별조사’ 당시 이 건물의 2층 다가구주택 부분이 펜션 용도로 불법 사용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당시 내부 확인을 시도했으나 건축주가 거부해 점검하지 못했다. 다가구주택의 경우 세입자 등이 내부 확인을 거부하면 강제로 점검할 수 없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화재 안전 특별조사 당시 2층 다가구주택이 펜션 용도로 불법 사용하는 것을 확인했는데 건축주가 내부 확인을 거부해 동해시에 이 같은 위반사항을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가 난 펜션이 등록 절차 없이 불법 영업 중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업주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소방 등과 사고 현장 합동 감식을 할 계획이다.
 
이번 펜션 가스폭발 사고는 설날인 지난 25일 오후 7시 46분께 발생했다. 50∼70대 일가족 7명이 전신 화상을 입고 강릉과 동해 2곳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4명이 숨졌다. 3명도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