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장충동 앰버서더 호텔서 불···투숙객·직원 37명 병원 후송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에서 26일 오전 4시 51분쯤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에서 26일 오전 4시 51분쯤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장충동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에서 26일 오전 4시 51분쯤 불이 나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직원 37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호텔 지하 1층에서 시작됐다. 이 불로 투숙객과 직원 등 약 600명이 대피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화재 발생 약 2시간 만인 오전 6시 33분쯤 큰불은 진화됐다. 지금은 연기를 빼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기를 마신 투숙객들은 단순 흡입으로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