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에···김정은 옆에 등장한 고모 김경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25일 삼지연극장에서 부인 이설주 여사와 함께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왼쪽 네번째 흰색 원 안)가 2013년 9월 9일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왼쪽부터 최용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정은 위원장, 이설주 여사,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25일 삼지연극장에서 부인 이설주 여사와 함께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왼쪽 네번째 흰색 원 안)가 2013년 9월 9일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왼쪽부터 최용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정은 위원장, 이설주 여사,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이자 처형당한 장성택의 부인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남편 처형(2013년 12월) 6년여 만에 북한 매체에 등장했다.
 
노동신문은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 등이 함께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시었다"고 했다.
 
신문은 최용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김경희, 이일환 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도 공연장에 자리했다고 밝혔다. 김경희의 이름은 최용해 다음으로 나왔다.
 
신문에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김경희는 김 위원장과 이설주의 왼쪽 옆자리에 앉았다. 김경희의 왼쪽에는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자리했다. 김 위원장 부부와 김여정 사이에 앉은 모습으로 미루어 정치적 입지를 회복했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경희는 김정일 체제에서 북한 핵심 인사로 활동했다. 김 위원장 집권 직후에도 후견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뒤에는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숙청설까지 제기됐다.
 
이번 공연 관람에는 김 위원장 부부와 김여정, 김경희까지 모두 등장해 북한의 '백두혈통'이 총출동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백두혈통을 상징하는 백두산에 등정해 강력한 체제 수호 의지를 피력했는데, 이날 공연 관람도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신문은 "전체 관람자들은 위대한 우리 당의 탁월한 정면 돌파 사상과 실천 강령을 받들고 불굴의 혁명 신념과 견인불발의 투쟁 정신으로 당 창건 75돌이 되는 뜻깊은 올해에 사회주의 강국 건설사에 특기할 새로운 승리를 이룩해 갈 혁명적 열의에 충만되어 있었다"라고 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