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서 ‘우한 폐렴’ 3번째 확진자…관광 입국한 우한 거주 30대 여성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들이 여행자들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들이 여행자들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3번째 환자가 확인됐다.
 
25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18일 관광 목적으로 일본을 방문한 중국 우한시 거주 3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은 발열 등의 증상을 호소해 검사한 결과 이날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앞서 일본에서는 지난 15일 우한시를 방문한 적이 있는 30대 중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돼 치료 후 퇴원했으며, 지난 24일에는 우한시에 거주하다 이달 19일 일본으로 여행을 온 40대 남성에게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인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