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성환, 설날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 통산 여덟번째

최성환(영암군청)이 2020년 첫 씨름대회에서 통산 여덟번째 한라장사에 등극했다.

최성환은 25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설날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결승전(5전 3승제)에서 정상호(정읍시청)를 3-0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이로써 최성환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이자 설날대회에서만 네차례 정상을 차지하게 됐다.

결승 상대는 4강전에서 한라급에서 세 차례 우승한 강호 오창록(영암군청)을 꺾고 올라온 정상호. 그러나 최성환은 결승전 첫째 판에서 들배지기로 정상호를 쓰러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둘째 판, 셋째 판에서도 채 10초가 되기 전에 배지기와 들배지기로 상대를 넘어뜨리고 환호했다.

한편 3-4위전에서는 오창록(영암군청)이 남원택(동작구청)을 2-0으로 제압했다. 또 백두급(140㎏ 이하)에서는 김동현(용인백옥쌀), 정창조(수원시청), 윤성민(영암군청), 김진(증평군청), 장성복(양평군청), 이슬기(수원시청), 김찬영(연수구청), 장성우(영암군청)가 8강에 올라 26일 백두장사 결정전을 치른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