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한 폐렴' 中 의료진 첫 사망…두살짜리 확진자도 발생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치료하던 의료진이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2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후베이성 소재 신화(新華) 병원에 근무하던 이비인후과 의사 량우둥(62)이 이날 오전 숨졌다고 보도했다. 펑파이 신문에 따르면 그는 수년 전 은퇴했으나 이번 '우한 폐렴' 확산으로 일손이 부족해지자 병원에 복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량은 지난 16일 '우한 폐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며 18일 지정병원인 진인탄(金銀潭) 병원으로 이송돼 진료를 받았지만 증세가 악화해 끝내 사망했다.
 
25일 오전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전날 기준 총 41명이 우한 폐렴으로 사망했다. 사망자 중 39명은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武漢)이 있는 후베이성에서 나왔으며, 25일에도 사망자가 계속해서 늘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도 24일 하루에만 444명이나 늘어 1287명이 됐다.  
 
남방도시보에 따르면 확진자 중 두 살짜리 아기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한에 사는 이 아기는 현재 병원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병세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