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우한폐렴' 확산…확진자 수 900명 육박

 
 
 
봉쇄 앞두고 중국 우한 떠나 시드니 도착한 승객들

봉쇄 앞두고 중국 우한 떠나 시드니 도착한 승객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으로 숨진 사람이 중국에서만 26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우한 폐렴 확진자 수는 900명에 육박했다.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 이외 지역에서도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오면서, 지역 도시 봉쇄를 확대하는 등 차단 조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와 인민일보 보도 등에 따르면 사망자는 후베이성에서 24명이며, 허베이성과 헤이룽장성에서도 각각 1명씩 나왔다.
 
또 확진자 864명 가운데 중증은 177명이며 퇴원한 사람은 36명이다. 보고된 의심 환자는 1072명으로 전해졌다.
 
우한시의 환자만 500명에 가깝고 후베이성 전체 환자는 550명가량이다. 광둥성 환자는 50명을 돌파했고 저장성은 40명이 넘는다. 베이징은 환자가 34명이며 충칭과 상하이의 환자도 20명 이상이다.
 
중국 본토 외에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의 환자도 각각 2명이다.
 
중화권을 제외한 나라의 환자는 한국에서 2번째로 확진자가 나온 것을 포함해 두 자릿수로 늘었다.
 
우한 폐렴 의심 환자 확대에 우한시는 전날 새벽 전격적으로 도시 봉쇄령을 내려 외부로 통하는 항공편·기차 등과 시내 대중교통을 멈췄다.
 
중국 온라인 매체에 따르면 우한시 외에도 인근의 황강, 어저우 등을 포함한 후베이성에서 모두 13개 지역이 이날 밤 12시까지 기차역 폐쇄 등 도시 봉쇄 조처를 내리면서 3000만명이 넘는 주민의 발이 묶이게 됐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