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中우한 체류 국민 안전점검…“확진·의심 환자 없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관계기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관계기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시작된 중국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중에서는 아직 보고된 확진이나 의심사례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는 24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 주재로 주우한총영사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현지 체류 국민의 안전 대책을 점검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에서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약 500명 중 현재 감염증 확진자 또는 의심환자가 없다고 확인했다.
 
또 회의에서는 현지 체류 국민의 귀국 지원 방안과 환자 발생 시에 대비한 방안 등이 함께 논의됐다.
 
외교부는 중국 현지 당국과의 긴밀한 협의 하에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보건복지부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우한시의 봉쇄 조치로 체류 국민의 안전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관계 부처 등에 “안전 확보 방안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