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한 폐렴으로 연기된 복싱 아시아 예선, 3월 개최 확정

2016 리우 올림픽 복싱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2016 리우 올림픽 복싱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우한 폐렴으로 취소된 2020 도쿄올림픽 복싱 아시아 지역 예선이 3월로 연기됐다.
 

장소는 미정, 중국에서 떨어진 곳 될 듯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복싱 태스크포스(TF)팀은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3월 3~11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중국에서 떨어진 곳으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당초 이번 대회는 다음달 3일부터 14일까지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우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병지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대회를 치르기 어려운 환경이 되면서 지난 23일 공식 취소를 결정했다. TF팀은 중국올림픽위원회(COC), 그리고 다른 파트너들과 함께 긴밀히 협력해 대안을 찾아볼 것"이라며 "진행 상황은 각 국가올림픽위원회(VOC), 국가협회, 임원들에게 즉각 알리겠다"고 했다.
 
올림픽 예선은 종목별 단체가 주관한다. 하지만 지난 6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재정 문제와 지도력 난맥상 등을 문제삼아 국제복싱연맹(AIBA)의 일체 권한을 박탈했다. 마약 범죄자 출신인 가푸르 라히모프(우즈베키스탄)가 새 회장으로 선출된 게 결정적이었다. 결국 IOC가 직접 예선을 주관하게 됐고, 와타나베 모리나리 국제체조연맹(FIG) 회장을 중심으로 TF팀이 구성돼 진행중이다.
 
한국 복싱대표팀은 이 대회에 남자 8명, 여자 5명 등 모두 13명의 선수를 출전시킬 계획이다. 2016 리우 올림픽에선 함상명(성남시청)이 유일하게 출전했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