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한폐렴 한국인 확진자 나왔다···우한 다녀온 55세 '국내 2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중국에서 급증하는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탑승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중국에서 급증하는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탑승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폐렴을 일으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55세 한국인 남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본은 지난 22일 중국 우한에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여 역학조사를 벌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자가 우한시의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 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했고 귀국 후 능동감시 중에도 보건소의 지시에 잘 협조해줬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우한에서 입국한 30대 중국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인천공항서 격리검사를 받았다.
 
이 여성은 곧바로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고 현재 상태는 양호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