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위안부 할머니 이제 19명 남았습니다

경남 창원 지역에서 거주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23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측이 이날 밝혔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40명 중 현재 생존한 할머니는 19명으로 줄었다. 할머니의 이름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으며, 장례 절차 등도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정의연 측은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