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훈·이정후 “스포츠 금수저? 남모를 스트레스 많아요”

농구선수 허훈(왼쪽)과 야구선수 이정후가 농구공과 배트를 바꿔쥐었다. 허훈은 ’나보다 키가 큰 정후가 농구를 했어야 한다“고 했다. 변선구 기자

농구선수 허훈(왼쪽)과 야구선수 이정후가 농구공과 배트를 바꿔쥐었다. 허훈은 ’나보다 키가 큰 정후가 농구를 했어야 한다“고 했다. 변선구 기자

설을 앞두고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농구 대통령’ 허재(55) 아들 허훈(25·부산 KT)과 ‘바람의 아들’ 이종범(50) 아들 이정후(22·키움 히어로즈)를 함께 만났다. ‘스포츠 금수저’로 불려 온 이들이다. 아버지의 스포츠 유전자를 물려받은 건 부인할 수 없는 ‘아빠 찬스’. 하지만 두 사람은 항상 ‘누군가의 아들’이라는 부담감과 싸웠다고 했다. 그리고 노력으로 극복했다. 허훈은 올 시즌 프로농구 국내 선수 득점 1위(평균 16점)다. 최근 올스타전 팬 투표 1위도 했다. 이정후는 지난해 프로야구 최다안타 2위(193개)다. 소속팀 키움을 한국시리즈까지 이끌었다.
 

‘스포츠 금수저’ 2인 만나보니

허훈 “아빠는 점프슛, 난 쏘는 슛
못 넘어설 아빠지만 예능은 허당”

이정후 “아빠 몰래 시작한 야구
왼손으로 치면 시켜준다해 연습”

종목이 다른데 친분은 어떻게 쌓았나.
허훈(이하 허) “201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때 처음 만났다. 지난해 3월 농구 플레이오프 때 창원 숙소에서도 우연히 만나며 가까워졌다. 지난달 허벅지를 다쳤는데 정후가 ‘마음 조급하게 먹지 말고 후반기에 잘할 기회가 올 거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정후가 착하다.”
  
허훈, 올 시즌 농구 득점·팬투표 1위
 
‘농구 대통령’ 허재(왼쪽)와 아들 허훈.

‘농구 대통령’ 허재(왼쪽)와 아들 허훈.

서로의 경기를 본 적이 있나.
=“쉴 때 예능이나 영화를 보는데, 한 번은 TV를 트니까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하더라. 정후 경기였는데, 진짜 잘 쳤다. 해설자도 칭찬을 많이 했고.”

이정후(이하 이)=“저도 야구는 전력분석팀이 보내주는 제 타격 영상만 보는데, 어느 날 TV로 훈이 형이 3점 슛을 9개나 넣는 걸 봤다.(지난해 11월20일 DB전). 형한테 연락하니 ‘팀이 졌는데 무슨 의미냐’라고 하더라. 역시 프로구나 라고 생각했다.”
 
운동 시작할 때 아버지 반응은.
=“아빠는 처음에 반대했다. 초등학교(광주서석초) 2학년 때 아빠 전지훈련 간 틈을 타 몰래 테스트받고 시작했다. 놀이로 야구할 땐 우타자였는데, 전지훈련 끝나고 온 아빠가 ‘왼손으로 치면 시켜준다’고 해 왼손으로 연습했다. 지금도 일상에서는 오른손잡이다.”

=“무조건 왼손이다. 저도 오른손잡이지만 농구도 왼손잡이가 유리하다. (허)웅이 형(DB)이 농구를 해서 나도 따라 했다. 아빠가 처음엔 반대했다. 얼마나 힘든지 알고, 다칠 수도 있고, 거기다 잘해야 하니까.”
 
두 사람 스타일을 아버지와 비교하면.
=“아빠랑 타격 폼이 완전히 다르다. 아빠는 찍어 쳤고, 나는 들어 치는 스타일이다.”

=“아빠는 점프슛이었고, 나는 올라가면서 쏘는 슛이다. 다르다.”
 
아버지 스포츠 유전자를 물려받았나.
=“체력적으로 확실히 덜 지친다. 멘털(정신력)과 심장도. 경기 때 잘 안 떤다. 몸의 탄력을 물려받아야 했는데. 아빠는 빠른데 난 느리다. 어릴 때는 빨랐는데 갑자기 키가 크면서 몸의 밸런스가 무너졌다.”

=“아~, 키를 물려받아야 했는데(허훈 1m80㎝, 허재1m88㎝). 정후(1m 85㎝)보다 작다. 정후가 농구하고, 내가 야구했어야 했다.(웃음). 사실 야구공을 무서워한다. 맞으면 아플까 봐 근처에도 안 갔다.”

=“학교(휘문고) 농구부에서 좀 해봤다. 패스나 레이업 슛은 하는데, 점프슛은 어렵다. 형 정도 몸이면 야구하기에 최고다. 나도 야구공 맞는 건 무섭다.”
 
허재 아들 허훈과 이종범 아들 이정후. 변선구 기자

허재 아들 허훈과 이종범 아들 이정후. 변선구 기자

아버지보다 ‘이건 내가 낫다’ 하는 건.
=“키가 더 크고 더 젊다.(웃음). 뭘 해도 아빠를 넘을 수 없다. 아빠 땐 자유계약선수(FA) 제도가 없었는데, 지금은 잘하면 가치를 인정해준다. 아빠를 넘는 게 목표는 아니다.”

=“난 아빠보다 키도 작고, 나은 점이 없다. 팩트다. 아빠가 워낙 대단해 (넘어서는걸) 목표로 하지 않았다. 열심히 하다 보면 언젠가 기록도 나오고 그러지 않을까 한다.”
 
허재는 예능인으로 활약 중이다.
=“아빠는 허당이신 것 같다. 더 잘할 수 있을 텐데.(웃음) 은퇴 후로 운동을 아예 안 하셨다. 골프 칠 때 걷는 게 전부다.”

=“아빠가 ‘뭉쳐야 찬다’에 한 번 나간 뒤 사흘을 앓았다. 50대라. 예전엔 정말 멋있었는데, 늙어가는 모습에 마음 아프다.”
 
아버지가 조언을 해주나.
=“농구 이야기는 안 한다. 다치면 ‘왜 다쳤냐’고 묻는 정도다.”

=“아빠가 야구 얘기하면 제가 자른다. 가끔 ‘(네 야구는) 왜 그러냐’고 하면 ‘집에서 무슨 야구 얘기냐’고.”
 
차두리(39·오산고 코치)는 선수 시절 내내 아버지(차범근)의 그늘과 싸웠다고 하는데.
=“말로 설명이 안 된다. 직접 겪어봐야 안다. 휘둘리고 신경 쓰면 자신만 힘들다.”

=“누구나 압박감은 있다. 기계가 아니라 사람이니까. 잘 극복하는 게 중요하다. 노력하고. 전 아이 생기면 힘든 농구 안 시킬 것 같다. 대신 야구?” (웃음)
  
이정후, 지난해 야구 최다안타 2위
 
‘바람의 아들’ 이종범(오른쪽)과 아들 이정후.

‘바람의 아들’ 이종범(오른쪽)과 아들 이정후.

‘스포츠 금수저’란 말을 들으면 어떤가.
=“남들은 축복받았다고들 한다. 자부심도 있고 기분도 좋지만, 스트레스도 있다.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덕분에 장수할 것 같다. (하도 욕을 먹어서) 130살까지 살 거다. 아시안 게임이 단단해지는 계기가 됐다. 그 뒤로 승승장구했으니까.”(허재는 당시 아시안게임 농구 대표팀 감독을 맡아 두 아들을 대표선수로 뽑았지만, 동메달에 그쳐 비난받았다.)

=“솔직히 어릴 땐 짜증 나고 그랬다. 잘못된 행동을 하면 아빠까지 소환되니까. 그런 것 빼면 장점이 더 많다. 요즘 어린 세대는 훈이 형 아버지를 ‘예능인’, 우리 아빠를 ‘야구 코치’로만 안다. 그런데 우리가 잘하면 아버지들 잘했던 게 재조명된다. 그래서 더 좋은 것 같다.”
허재 아들 허훈과 이종범 아들 이정후. 변선구 기자

허재 아들 허훈과 이종범 아들 이정후. 변선구 기자

 
설인데 덕담 한마디씩.
=“형은 시즌 중인데 잘하고 있어서 보기 좋다. 다치지 말고, MVP 타고, 우승했으면 한다.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서 만나서 못다 한 얘기 나눴으면 좋겠다.”

=“정후는 지금 잘하고 있고, 최고 야구 선수가 될 거야. 새해 복 많이 받고. 선수촌에서 만날 확률은….(남자농구는 올림픽 본선행 미정) 도쿄에서 보도록 하자. 파이팅!”  
 
박린·박소영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