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무부 "수사 연속성 고려"…검찰 내부 "차질 불가피"



[앵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서 "수사의 연속성을 고려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에서는 다른 목소리도 나옵니다.



주요 수사팀이 어떻게 운영되는 건지 신아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요 수사팀을 살펴봤습니다.



청와대의 2018년 지방선거 개입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평검사 1명 빼고 모두 남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사건을 맡은 반부패수사4부는 경제범죄형사부로 문패가 바뀐 곳에서 수사를 이어갑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을 맡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도 평검사 1명만 바뀌었습니다.



대검찰청 직속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도 그대로 남습니다.



하지만 떠난 이도 있습니다.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는 새로 오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검사가 마무리하게 됐습니다.



또 해당 사건의 지휘라인에 있는 차장급 검사들이 모두 바뀌었습니다.



"지휘계통에 있는 차장 검사는 직접 수사를 담당하지 않는다"는 게 법무부 설명입니다.



일선 검사들의 반응은 다릅니다.



사건 관련자 소환과 기소 여부 등 수사 과정에서 주요 의사 결정을 하는 담당자들이 바뀌면서 수사가 더디게 진행되거나, 제자리걸음 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직접수사 축소, 형사·공판부 강화…검찰 직제개편 확정 "윤석열 안 적절히 반영"…수사팀 상당수 잔류할 듯 추미애, 검사들과 만남서 "나가도 좋다"…'뼈 있는' 농담 상갓집서 검찰 간부들 '충돌'…배경과 인사 영향은? 여, '상갓집 충돌' 하나회와 비교…"윤 총장-측근들 오만"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