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신 좋아하는 어리굴젓" 양재동 농협서 장 본 문대통령 부부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앞둔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방문해 장을 보며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앞둔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방문해 장을 보며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를 앞둔 23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찾아 장을 봤다. “장바구니 물가를 체감하고, 우리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겠다는 취지에서 마련한 행사”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이날 오전 9시30분쯤 농수산물 유통센터를 찾은 문 대통령 내외는 직접 카트를 밀며 과일 코너와 야채 코너 등지에서 장을 봤다. 사과를 고를 땐 문 대통령도 옆에서 거들었고, 어리굴젓을 살 때는 김 여사가 문 대통령에게 “당신이 좋아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장을 보던 도중 한 직원이 10년 전 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보리장을 선물하려 하자 문 대통령은 “오늘은 계산을 하겠다”며 사양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농업인 생산 우수상품 판매장인 ‘파머스 투유’에 들러 간장ㆍ고추장ㆍ된장 등 전통장을 파는 지리산 피아골식품의 김미선 대표와 청년의 농촌 창업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귀농 후 창업의 어려움을 묻자 김 대표는 유통과 판로 확보가 어렵다고 답했다. 지리산의 고로쇠 수액을 이용해 장을 만든다는 김 대표로부터 문 대통령은 된장ㆍ고추장ㆍ간장 세트를 샀다. 김정숙 여사는 “당신 목이 안 좋잖아”라며 도라지청도 함께 구입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40분가량 장을 보고 직원들을 만난 뒤 농촌사랑상품권을이용해 계산을 하고 청와대로 돌아왔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