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우한 폐렴' 증상자 21명 전원 음성…확진 1명 상태 안정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병원에 중국 방문객의 병원 출입 안내 배너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병원에 중국 방문객의 병원 출입 안내 배너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인 '우한 폐렴' 증상자로 분류된 21명 전원이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3일 검사대상 유증상자 21명 전원에 대해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에서 해제했다고 밝혔다.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거나 검사대상인 증상자는 없다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말했다.  
 
국내 확진 환자는 1명으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격리돼 치료받고 있다. 확진 환자는 약간의 열이 있지만, 지속해서 안정적인 상태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외에서 확진 환자 448명이 발생했다. 중국에서는 중국 보건당국 발표 기준으로 확진 환자가 440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태국 4명, 일본 1명, 대만 1명, 미국 1명, 마카오 1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명절 연휴 동안 지역 간 이동과 중국 방문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중국 우한시를 방문할 경우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은 자제해야 한다. 또 발열,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국내 입국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의료기관에서도 호흡기 질환자가 내원하면 문진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된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해야 한다.
 
평상시에는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감염병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