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날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 '꿀팁' …빨리 충전하고 오래 쓰는 법

 
설 연휴를 맞아 귀성길에 오르든 여행을 떠나든 요즘은 지갑보다 먼저 챙기는 게 스마트폰이다. 특히 기나긴 귀경길이나 여행길에 지루함을 달래려 음악을 듣거나 유튜브를 보려면 스마트폰은 필수품이다. 하지만 스마트폰 배터리를 제때 충전해놓지 않으면 모든 게 허사다. 스마트폰 배터리 눈금이 한 칸 한 칸 줄 때마다 가슴을 졸여야 한다. 배터리 전문 기업 삼성 SDI가 정리한 설 연휴 중 배터리를 빨리 충전하고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꿀팁'을 소개한다.  
 

#1. 배터리 잔량 0% 아니어도 수시로 충전해야 

'배터리를 오래 사용하려면 완전히 방전시킨 후 충전하는 게 좋다?' 잘못된 상식이다. 최신 스마트폰에 탑재된 리튬이온 배터리는 굳이 완전 방전 후 충전하지 않아도 된다. 기존에 납축전지나 니켈-카드뮴(Ni-Cd)전지의 경우 배터리를 완전히 방전시키지 않고 충전하면 실제 용량이 주는 ‘메모리효과’가 발생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요즘 리튬이온 배터리는 메모리 효과가 없어 자유롭게 수시로 충전하는 걸 권한다.  
 

#2. 빠르게 충전하려면 USB보다 전용 어댑터로 

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이면 고속 충전기를 사용하는 게 가장 좋다. 고속 충전기가 없다면 USB 케이블보다 전용 어댑터를 쓰면 더 빨리 충전된다. 충전기 사양에 따라 다르지만 어댑터를 통해 흐르는 전류의 양이 USB 케이블보다 2배가량 많다. 그만큼 충전 속도가 빠르다. 언제든지 콘센트가 보인다면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게 좋다. 
 

#3. 전원 끄거나 비행기·절전 모드로 충전하면 더 빨라 

스마트폰은 통화할 때나 디스플레이를 켜 뒀을 때 전력 사용량이 많다. 충전할 때 비행기 탑승 모드로 통신을 차단하거나, 초절전모드 혹은 전원을 끄면 디스플레이에 소모되는 전력을 차단할 수 있어 충전 속도가 빨라진다. 
 

#4. 급속 충전해도 배터리 수명은 안 줄어  

최근 스마트폰에 탑재된 배터리는 급속 충전을 지원한다. 급속 충전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이면 급속 충전해도 배터리 수명에 영향이 없다. 급속 충전을 하면 배터리 수명이 짧아진다는 건 초기 리튬이온 배터리의 소재나 기술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급속 충전하면 배터리 내부 소재에서 열이 발생해, 배터리 수명에도 영향을 미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요즘은 배터리 소재와 기술 수준이 향상돼 급속 충전을 해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5. 사용하지 않는 앱은 꺼둬야 배터리 낭비 줄어 

스마트폰을 100% 충전해도 많이 쓰면 배터리 소모도 빨라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사용하지 않는 앱을 꺼두면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릴 수 있다. 우선 GPS나 와이파이, 블루투스 같은 사용하지 않는 앱은 꺼두는 게 좋다. 이 기능을 직접 사용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은 해당 기능이 돌아갈 수 있게 계속 대기하고 있다. 평소에도 스마트폰을 쓰다 보면 설치하는 앱이 늘어나는데, 잘 사용하지 않는 앱을 삭제하면 불필요한 배터리 낭비를 줄일 수 있다.
 

#6. 디스플레이 밝기 조정하면 배터리 오래 쓸 수 있어  

최신 스마트폰의 화면은 6인치가 넘는 게 대부분이다. 그런데 화면이 커질수록 배터리 소모량도 많다는 게 딜레마다. 충전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화면 밝기를 조정하면 배터리 소모량을 줄일 수 있다. 대부분의 스마트폰 사용자가 '자동밝기'로 설정해두는 데, 화면을 조금 어둡게 조정하면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다. 특히 밤에는 화면 밝기를 확 낮춰도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다. 
 

#7. 스마트폰 추운 곳에 방치하지 말아야  

추운 겨울철에 야외활동을 하다 보면 스마트폰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는 걸 느낀다. 이는 온도가 낮은 환경에서는 배터리 내부의 화학반응이 느려져, 온도가 낮을수록 배터리 내부 저항이 증가하고, 전압도 낮아져 사용시간이 짧아지기 때문이다. 또 온도가 떨어져서 전원이 갑자기 꺼졌을 경우 배터리를 잠시 따뜻한 곳에 품었다가 전원을 켜면 잠시라도 다시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도 영하로 떨어지는 추운 날씨는 싫어한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