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남미서도 우한 폐렴 의심환자...WHO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검토

22일(현지시간) 멕시코 바하칼리포르니아주 보건 당국이 티후아나 국제공항에서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멕시코 바하칼리포르니아주 보건 당국이 티후아나 국제공항에서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전 세계에서 우한 폐렴 의심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중남미 멕시코와 브라질, 콜롬비아에서도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  
 
멕시코 정부는 22일(현지시간) 타마울리파스에 거주 중인 50대 교수가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자가 격리 상태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 국립공과대(IPN) 교수로 재직 중인 57세의 이 남성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했다. 행선지엔 우한 지역도 포함돼 있었다.  
 
이 남성은 현재 열은 없지만, 기침과 콧물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결과는 23일 중 나올 예정이다.  
 
브라질에서는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의 수도인 벨루 오리존치에서 감염 의심 환자가 보고됐다. 최근 중국을 여행한 35세 여성이다. 이 여성은 상하이에 머물다 지난 18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콜롬비아에서는 중국 국적의 18세 남성이 공항에서 우한 폐렴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고 있다. 콜롬비아 정부는 이 남성이 탔던 항공기를 소독하고 동승한 승객들의 증상도 확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 위원회[연합뉴스, WHO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 위원회[연합뉴스, WHO 제공]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 각국으로 확산하는 우한 폐렴에 대비하기 위해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방안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WHO는 22일 우한 폐렴에 대응하는 긴급 위원회를 소집했으나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23일 다시 위원회 논의를 거쳐 우한 폐렴을 국제 비상사태로 선포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제적 비상사태는 심각한 전염병에만 적용되는 규정으로, 이를 선포하면 해당 전염병 발생 국가에 대한 교역과 여행 등에 대한 자제 권고가 각국에 전달된다. 국제적 의료 대응망도 꾸려진다.  
 
국제적 비상사태는 지난 10년 간 다섯 차례 선포된 바 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새로운 바이러스"라며 "식별과 시퀀싱(염기서열 분식)이 빨리 진행돼 태국과 일본, 한국이 (감염) 사례를 빨리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 팀장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3차, 4차 전염에 대한 어떤 증거도 보지 못했다"면서도 "가족이나 건강 관리 시설 내에서 가까운 접촉자 사이에 사람 간 전염이 된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23일 오전 9시 30분 현재 중국 내 신종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571명, 의심 환자는 150명에 이르고 있다. 사망자는 17명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