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는 살찌면 안되니까 그만 먹어"…명절에 피해야 할 말들

"여자는 나이 들면 안 팔려, 얼른 결혼해."
"남자가 장가가려면 연봉이 높아야 할 텐데…. 집은 살 수 있겠니?"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성평등 명절사전'

 
온 가족이 모이는 설날. 얼굴 붉히지 않는 방법이 있다. 남자라서 혹은 여자라서를 강조하는 대신 단어를 골라 쓰는 것이다.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은 22일 시민 의견을 바탕으로 한 '서울시 성평등명절사전 2020 설특집편'을 내놨다. 지난 추석에 시민들이 직접 겪은 명절 체감도 조사 결과도 함께 공개했다. 조사에 응한 사람은 모두 810명. 여성 718명과 남성 92명이 참여했다.
 
[자료 서울시]

[자료 서울시]

 

평등한 명절 사례는?

추석에 '성평등 명절 체감도'를 묻는 말에 응답자의 43.2%는 "전보다 성평등해졌다"고 답했다. '똑같다'는 답도 39.3%에 달했다. 하지만 부정적인 답은 12.3%에 그쳤다. '추석에 얼마나 평등하다고 느꼈는가'라는 질문에 여성은 평균 46.1점을 줬다. 반면 남성은 평균 70.1점을 매겼다. 
 
사람들이 '평등한 명절'이라고 부른 것들은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례였다. "명절 집안일과 운전을 나눠서 한다"와 "설에는 시댁을 먼저 방문하고 추석에는 친정 먼저 방문한다" 같은 것이다. 
 
또 "양가 부모님 용돈을 똑같이 드렸다"라거나 "명절 차례와 밥상을 함께 한다"도 평등한 명절을 만드는 일로 꼽혔다. 이 밖에도 "명절 음식 준비 대신 부모님과 여행을 갔다"거나 "가족끼리 해외여행을 가니 여자, 남자의 일이 아닌 모두가 함께 도와서 여행준비를 했다" 등도 '성평등 사례'로 제시됐다.
 
[자료 서울시]

[자료 서울시]

 

성평등 단어장 들여다보니

재단은 시민 제안 의견 중 '꼭 써봐야 할 단어와 문장'을 뽑아 서울시 성평등 명절 단어장을 만들었다. 친가는 '아버지 본가'로, 외가는 '어머니 본가'로 바꿔 부르자는 것이다. 또 친할머니와 외할머니는 모두 '할머니'로 통일하기를 제안했다. 
 
'시댁'은 '시가'로 서방님이나 도련님은 이름에 씨 또는 님을 붙여 부르는 것이 적절하다고 권했다. 집사람과 안사람, 바깥사람은 모두 '배우자'로 부르는 것이 좋다는 제안도 했다.
 
또 "여자는 나이 들면 안 팔려, 얼른 결혼해"는 "결혼은 너의 선택을 존중한다"로 바꾸기를 제안했다. "남자가 장가가려면 연봉이 높아야 할 텐데, 집을 살 수 있겠니?"라는 말은 "회사 잘 다니고, 건강히 잘 지내고 있니?"로 바꿔 말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흔히 말하는 '남자가 되어서' 또는 '여자가 되어서' 같은 말은 '사람은 모두가 똑같은 사람'으로 바꿔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여자는 살찌면 안 되니까 조금 먹어라 말은 "명절에는 즐기자, 맛나게 먹어라"로 말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강경희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시민들이 성평등한 명절을 익숙하게 여기고 다음 명절은 좀 더 평등해질 것이라고 기다리는 설렘이 있길 바란다"며 "이번 명절에도 성평등한 말과 행동은 필수"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