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도 두산 주장 오재원, 3년 19억원 FA 계약

두산 베어스 2020시즌 주장 오재원(35)이 3년 총 19억원에 FA(자유계약)를 체결했다.
 
오재원(오른쪽)이 22일 서울시 잠실구장 두산 베어스 사무실에서 FA 계약을 한 뒤 전풍 대표이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 두산 베어스]

오재원(오른쪽)이 22일 서울시 잠실구장 두산 베어스 사무실에서 FA 계약을 한 뒤 전풍 대표이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 두산 베어스]

 
두산은 22일 "FA 오재원과 계약 기간 3년에 계약금 4억원, 연봉 3억원, 옵션 6억원 등 총액 19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오재원은 2015시즌이 끝나고 두산과 4년 38억원에 계약했다. 이번에는 총액 기준에서 4년 전보다 절반인 금액에 도장을 찍었다. 
 
오재원은 지난해 타율 0.164로 부진했다. 그러나 주장으로서 팀을 잘 이끌어 통합 우승에 힘을 보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아직 오재원이 FA 계약을 맺지 않았는데도 올 시즌 주장으로 임명했다.  
 
계약을 마친 오재원은 "기쁘다. 주장으로서 올해에도 책임감을 갖고 후배들을 이끌겠다"면서 "개인 성적도 끌어올려 한국시리즈 2연패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