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 갈 수도 없고”…中 우한 출국 앞두고 근심 깊어진 복싱 대표팀

도쿄올림픽 최종 선발전 통과한 복싱 국가대표들. [사진 대한복싱협회=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최종 선발전 통과한 복싱 국가대표들. [사진 대한복싱협회=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앞두고 한국 복싱 대표팀의 근심이 깊어졌다.
 
올림픽 본선 티켓을 두고 겨루는 이번 대회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집단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2월 3~14일 열리기 때문이다.
 
대한복싱협회는 지난해 12월 20~21일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을 치러 지역 예선에 출전할 남자 8명과 여자 5명 등 총 13명을 선발했다.  
 
대표팀은 당초 충남 청양에서 훈련을 마친 뒤 오는 27일 우한으로 떠날 계획이었다. 그러나 ‘우한 폐렴’ 상황이 심각해지자 복싱협회는 예정됐던 출국 일정을 취소했다.
 
최희국 협회 사무처장은 22일 연합뉴스를 통해 “우한 폐렴이 갈수록 심각해지는데 갈 수도 없고 안 갈 수도 없어서 난감하다”며 “일단 출국을 31일로 미루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협회는 지난 7일 이번 대회를 주관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태스크포스(TF)팀에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며 대회 개최 여부를 문의했다.
 
협회에 따르면 TF팀은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 질병 당국이 발표한 내용을 근거로 대회가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며 우한에 오는 것을 환영한다는 답변을 보냈다.
 
하지만 폐렴 문제가 당초 예상보다 심각하게 흘러가자 협회는 지난 17일 IOC TF팀에 대회 개최 여부를 묻는 공문을 다시 발송했다. 답변은 아직 받지 못했다.
 
최 사무처장은 “오늘 WHO에서 우안 폐렴 사태와 관련해 긴급 위원회가 열린다고 하는데, 그 결과에 따라서 대회 개최 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