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금융 사장단 전원 50대 체제로

전영묵 대표, 김대환 대표, 심종극 대표(왼쪽부터)

전영묵 대표, 김대환 대표, 심종극 대표(왼쪽부터)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사장단이 모두 50대로 바뀌게 됐다.
 

생명 전영묵, 카드 김대환 대표
자산운용엔 심종극 대표로 추천
57세 삼성화재·증권 대표는 유임

삼성생명은 21일 오전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전영묵(56)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부사장)를 신임 대표(사장 승진)로 추천했다. 임기 만료를 1년 앞둔 현성철(60) 삼성생명 대표가 세대교체를 위해 사의를 표명한 데 따른 인사다.
 
전 사장 내정자는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29년간 삼성생명에서 근무했고, 2018년부터 삼성자산운용 대표로 일해왔다.

관련기사

 
삼성카드도 이날 임원후보추천위를 열어 김대환(57)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추천했다. 김 내정자는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마케팅그룹 상무, 경영지원실 상무, 경영지원실 전무 등을 지내고 2018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내정자는 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미래전략실 금융일류화추진팀 출신이다.
 
삼성자산운용도 같은 날 추천위를 열어 심종극(57) 삼성생명 FC영업본부장(부사장)을 대표로 추천했다.
 
한편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57)와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57)는 유임됐다.  2018년 7월부터 삼성증권 대표이사를 맡은 장 대표는 이날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됐다.
 
이번 교체로 삼성 금융계열사 수장들은 모두 50대가 됐다. 삼성생명의 현성철(60) 사장과 삼성카드의 원기찬(60) 사장은 세대교체 요구 등을 감안해 용퇴 했다. 원 사장은 2013년 12월부터 삼성카드를 지휘했던 업계의 장수 경영자였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