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사들 만난 추미애 "억지로 왔다면 나가도 좋다" 살벌한 농담

[사진 유튜브 '법무부TV' 캡처]

[사진 유튜브 '법무부TV'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선 검사들과 만나 나눈 대화가 공개됐다.
 
21일 법무부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법무부TV’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일선 검사들과 첫 만남!”이라는 제목으로 5분 24초 분량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에는 취임 13일 만이었던 지난 16일 추 장관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사들과 오찬하며 주고받은 대화 내용이 담겼다.
 
이달 초 검사장 인사 절차를 놓고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립한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일화를 전하며 검찰 인사를 우회적으로 언급해 관심을 끌었다.
 
추 장관은 “제가 남의 말을 농담이 아니고 진지하게 받아들일 때가 있다”며 “제가 초등학교 6학년에 올라갔는데 담임으로 배정되신 분이 제가 보기엔 좀 못마땅했었나 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선생님이 첫 수업시간에 갑자기 ‘내가 싫은 사람은 나가도 좋아요’라고 해서 난 그 말을 진짜로 알아듣고 책가방을 싸서 당당하게 앞문으로 나갔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추 장관은 “그래서 지금 인사를 앞두고 있어서 혹시 그것 때문에 강요에 의해서 오신 분들이 있으면 나가셔도 좋다”며 “그렇게 하셔도 제가 전혀 불이익을 드리지 않을 테니까”라며 웃었다.
 
추 장관의 농담에 참석자들도 함께 웃었다. 영상 편집자는 해당 화면에 “하하하 그게 더 무섭...”, “농담도;;” 등의 자막을 달아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오찬에 참석한 검사는 지난해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선정한 ‘2019년 우수검사’들이다.
 
변협은 수사와 공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검사를 각각 10명씩 선정해 발표했는데 이날 오찬에는 선정자 중 14명이 참석했다.
 
전국 12개 검찰청에서 초임부터 부장급까지 다양한 연차의 검사들이 모인 이 자리에서 추 장관은 “제가 모신 것은 변협 차원에서 (검사들이) 진실 발견을 위한 노력도 하시지만 무엇보다 인권을 중시하는 태도로 수사나 공판에 임해주셨다고 칭찬을 들으신 분들이 여기에 오셨다”고 격려했다.
 
이어 “변호사로서는 열심히 했는데 유죄 판결을 받았으면 (상대 검사를) 칭찬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칭찬받으신 분들도 있고 ‘(피고인을 대하는) 태도가 진지하고 공손했다’는 것으로 만족해하는 평가를 받으신 분들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은 국민 실생활과 관련된 민생사건 수사·공소유지에 더욱 집중하는 방향으로 역량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 장관은 “수사와 기소가 분리되면서 과거 수사검사로서의 공소유지를 잘하고 유죄를 받아내야지만 인사 고과에 반영되는 그런 조직 중심의 수사 관행에서 탈피해서 실체적 진실 발견과 인권 보호라는 두 가지 가치를 함께 병행해나아가야 하는 입장에서 이 자리가 그런 경험들을 동료 검사들하고도 나눌 수 있는 대화가 오고 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직제개편하면서 가장 주안점이 주목받는 사건 또는 이른바 특수통들의 사건 위주로 우수 자원들이 몰입하고 경쟁하다 보니 일반 형사사건이 적체되어있고 어떤 경우는 입건해서 송치받고 캐비넷 속에 넣어둬 사건 관계자들이 어떤 활동도 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며 “그 자체가 인권침해다. 그런 것들에 너무 무감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수사 관행도 우리가 바꿔야지 되는 것이고 국민들께서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