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측근 의원들과 첫 회동…바른미래 리모델링 등 논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측근 의원들을 만나 향후 정치 행보를 논의했다. 지난 19일 안 전 대표 귀국 이후 첫 회동이다.
 
이날 회동에서는 바른미래당을 리모델링할지, 신당을 창당할지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신촌에 마련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권은희·이동섭·이태규 등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 6명과 만나 1시간 30분 정도 대화를 나눴다.
 
안 전 대표와 측근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을 '중도·실용'을 기반으로 하는 당으로 리모델링할 것인지, 이것이 여의치 않다면 신당 창당 등 다른 방식을 강구할 것인지를 놓고 머리를 맞댔다고 매체는 전했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매체와의 통화에서 “귀국 후 제대로 대화를 나누지 못해 인사하고 차도 마시면서 그동안의 이야기를 나눈 자리”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설 연휴 직후 다른 바른미래당 의원들과의 만남도 계획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의 만남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손 대표와 만나야 한다고 본다”며 “다만 급한 것은 없기 때문에 이미 잡힌 일정을 소화한 뒤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22일에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을 만나 재정 건전성이나 부동산 문제 등을 논의하고, 경기 안산의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찾아 청년 창업가와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