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연료 삭감+선입견"..한지혜, 결혼 후 복귀 고충 고백 (자연스럽게)

'자연스럽게' 전인화, 한지혜, 소유진이 결혼·육아 후 복귀에 대해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배우 한지혜가 '인화&유진 하우스'를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인화는 소유진, 한지혜에게 "일과 가정을 돌보면서도 자신만의 삶을 유연성 있게 사는 모습이 부럽다"고 말을 꺼냈다. 모두 기혼인 세 사람은 자연스럽게 일과 가정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소유진은 "엄마가 되니까 '엄마가 행복해야 내 아이가 행복하다', '아이에게 어디까지 희생할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며 배우이자 엄마로서 가진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소위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라고 하지 않나. 아이를 낳고 드라마 현장에 복귀, 상까지 받았을 때 '다시 일 시켜주셔서 감사하다'고 울었다"며 "그다음엔 안 울어야지 했는데 셋째 낳고 한 작품으로 수상했을 때도 또 울었다"고 말했다.  
 
한지혜는 "저도 결혼 후 2년 반 정도의 공백이 있었다. 쉬다가 돌아오니, 출연료가 많이 깎였다"고 웃으며 밝혔고, 소유진은 "아이 낳으면 더 깎인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지혜는 "다시 시작하기 되게 힘들었다. 감독님과 작가님의 (일에 집중하지 못할 거라는)선입견도 있었다. 결혼하고 나서 오는 '현타'(현실자각타임)도 있더라"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두 사람의 얘기를 들은 전인화 역시 자신의 공백기를 회상했다. 전인화는 "나도 중간에 7년을 쉰 적 있다. 아이들이 중고등학교 갈 때 정신이 없는 시기였다. 드라마 '여인천하' 끝나고 최고의 시점이었다. 이후 '제빵왕 김탁구'로 복귀했는데,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이 말도 못 했다. 미친 듯이 열심히 할 수밖에 없었다"고 공감했다.
 
이어 "아마 너희들도 지금 '내가 원하는 작품 또는 역할에서 밀려나지 않을까' 걱정이 되겠지만, 지금 위치에서 열심히 하면 기회는 꼭 온다"고 맏언니로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