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한국, 호르무즈 파병한다..."청해부대 작전지역 한시적 확대"

청해부대가 독자적 작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호르무즈 해협 일대에 파견된다. [연합뉴스]

청해부대가 독자적 작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호르무즈 해협 일대에 파견된다. [연합뉴스]

정부가 21일 “우리 정부는 현 중동정세를 고려해 우리 국민 안전과 선박의 자유항행 보장을 위해 청해부대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방부는 “청해부대가 확대된 파견지역에서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하더라도 필요한 경우에는 IMSC(국제해양안보구상호르무즈 호위연합)와 협력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는 미국이 희망한 IMSC에 참여하지 않는 ‘독자 파견’ 형태로, 청해부대가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한다는 것이다.  
 
이에 청해부대 파견지역은 아덴만 일대에서 오만만, 아라비아만(페르시아만) 일대까지 확대된다. 국방부는 한국군 지휘 하에 국민과 선박 보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방부는 “이번 결정을 통해 중동지역 일대 우리 국민과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항행의 자유 보장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안규백 “북한 개별관광 추진·방위비 협상과 무관”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 [뉴스1]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 [뉴스1]

이에 대해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민주당 의원은 “청해부대가 아덴만 일대에 파병돼 있는데 일부 지역에 확대해 파병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정부가 청해부대 작전범위 확대를 결정한 배경에 대해 “국민의 안전 보장과 선박의 자유항행 보장을 위해 작전범위 일부를 확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이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과 연관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전혀 연관이 없다”고 했다. ‘방위비 협상과의 관련 여부’에 대해서도 “관련해서 논의된 바가 없다”며 “여러 국제정세나 한미 관계 등 여러 현안과는 전혀 별개다. 우리 국민의 보호, 선박의 안전 항해 등 2가지를 갖고 결정한 것”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이번 청해부대 작전지역 확대는 국회의 동의가 필요 없다며 “(지난번에 국회에서 통과된) 파병동의안에 있는 유사시에 작전범위를 확대시킨다는 법적 근거를 갖고 하는 것”이라며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