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맘마 맘마식자재마트 양주점 비전선포식

경기도 양주시 ‘맘마식자재마트 양주점’ 전경

경기도 양주시 ‘맘마식자재마트 양주점’ 전경

동네마트 O2O 플랫폼 ㈜더맘마(대표 김민수)가 20일(월) 맘마식자재마트 양주점 비전선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비전선포식은 1000억 매출, 1000개 매장을 목표로 동네마트와 상생을 통한 더맘마의 2020년 첫 발걸음을 위한 자리였다.
 
맘마식자재마트 양주점은 1월까지 25억 이상 매출을 예상하여 연매출 300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더맘마는 이미 월 25억 이상 나왔던 야채/청과 매출과 함께 매출이 꾸준히 나온 결과, 1000억이라는 실현가능한 목표치를 세울 수 있었다. 단순히 마트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신선식품 빠른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며 새벽배송이 아니더라도 소비자가 원하는 시간에 신선식품을 빠르게 받아볼 수 있는 플랫폼이라는 것을 알릴 수 있었다.  
 
한편 더맘마는 불과 작년 1월까지 총 직원 14명이었으나 현재는 전 직원 94명에 달하며 3월까지 100명, 하반기까지 총 200명의 고용인원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더맘마는 유통혁신의 중심으로써 ‘천천프로젝트’를 추진하며 김 공장 인수, HMR 사업 등 신규 사업 진출을 통해 마트 O2O 플랫폼 맘마먹자, AI 무인화 등 사업을 확대하는 푸드 유통 플랫폼로 자리매김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맘마 김민수 대표이사는 “천천 프로젝트 추진은 현 매출과 내부 시스템과 직원 강화로 충분히 2020년 성과를 만들 수 있다”라며 “2018년 11억, 2019년 184억에 따른 급성장하는 성공스토리를 써가며 올해도 성장을 보일 것이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