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우한 폐렴' 4번째 사망자 발생···9명 위중, 35명 중태

바이러스성 폐렴이 집단 발병해 지난 1일 폐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화난 해산물시장. 보완요원이 지키고 있다. [AFP=연합뉴스]

바이러스성 폐렴이 집단 발병해 지난 1일 폐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화난 해산물시장. 보완요원이 지키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네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치료를 받던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 1명이 숨졌다고 21일 밝혔다.
 
사망자는 89세 남성으로 지난 13일 호흡 곤란 증세로 입원한 뒤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이 남성은 고혈압과 당뇨 등 기본적인 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우한시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98명 중 25명이 완치돼 퇴원했고 4명이 사망했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169명 가운데 35명은 중태며, 9명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우한 폐렴’은 발생지인 우한 외에 수도 베이징(北京)과 광둥(廣東)성, 상하이(上海)시 등 중국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중국 당국이 공개한 확진 환자 수는 총 218명에 달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