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지하철 오늘 정상 운행…‘12분 연장 철회’

지난해 12월 18일 오전 지하철 1호선 종각역.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18일 오전 지하철 1호선 종각역.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노조의 업무 거부 지시 예고로 파행 일보직전까지 갔던 지하철 1∼8호선이 21일 정상 운행된다.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이날 “사측의 운전시간 원상회복 조치를 수용하기로 했다”며 “이에 따라 오늘 첫차부터 예고한 열차 운전업무 지시 거부를 유보하고, 오전 4시 10분부터 현장에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까지 이어지는 노사 협상 끝에 노조가 사측의 ‘운전시간 12분 연장 철회’ 결정을 막판에 수용함에 따라 지하철 파행 사태는 가까스로 피하게 됐다.  
 
앞서 사측은 전날 오후 “운전시간 조정을 잠정적으로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사장 직무대행(안전본부장)은 “4.7시간(4시간42분)으로 12분 (연장) 조정했던 운전시간 변경을 고심 끝에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공사는 지난해 11월 승무원의 운전시간을 기존 4시간30분에서 4시간42분으로 12분 늘렸고, 노동조합은 이를 종전 상태로 돌리지 않을 경우 21일 첫차부터 사실상 파업과 효과가 같은 승무 업무 지시 거부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상태였다. 공사는 며칠 내로 기관사들의 운행 시간을 평균 4시간30분대로 변경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