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티오피아 종교행사서 관중석 무너져 "최소 10명 사망"

2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에서 기독교인들의 공현절 축제 중 관중석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에서 기독교인들의 공현절 축제 중 관중석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의 북서부 도시 곤다르에서 기독교인들의 종교행사 중 관중석이 무너져 최소 10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 통신은 20일(현지시간) 곤다르에서 기독교인들의 공현절(에피파니) 축제 도중 나무로 된 관중석이 무너지면서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고 현장에는 에티오피아인과 관광객 등 수천 명이 모여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곤다르대학 병원의 한 의사는 “지금까지 10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부상자도 100~150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현절은 예수가 세례 받은 날을 기념하는 축일이다.
 
이날 기독교인들은 예수의 세례를 기념하기 위해 바다 등 신성한 물에 뛰어드는 의식을 치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