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격호 명예회장, 한국서 처음 투자하려던 사업은 정유”

20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 각계인사의 조문이 이어졌다. [뉴시스]

20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 각계인사의 조문이 이어졌다. [뉴시스]

지난 19일 별세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한국에서 가장 투자하고 싶었던 분야는 정유 사업이었고, 이에 실패하자 제철 사업을 추진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하지만 신 회장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후에 나온 프로젝트가 소공동 롯데 쇼핑센터다. 3순위로 키운 사업에서 재계 5위, 국내 최고의 유통 기업을 일궜다.
 

황각규 부회장 생전 발언 전해
“그 다음에 추진한 제철도 무산”

김상조, 문 대통령 대신해 조문
정세균·황교안 등 발길 이어져

20일 공동 장례위원장인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이 처음 한국에 투자하고 싶었던 분야는 정유 사업이었다고 생전에 밝혔다고 한다. 정부에 롯데의 정유 사업 투자 계획을 밝혔지만, LG가 사업자로 선정됐다. 황 부회장은 “그 사업자가 지금의 GS칼텍스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홍구 전 총리. [연합뉴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홍구 전 총리. [연합뉴스]

관련기사

신 명예회장은 정유 사업이 좌절되자 제철 사업을 추진했다. 1960년대 일본 롯데에 태스크포스(TF)팀 50명을 꾸려 사업 계획서를 만들었다. 하지만 박정희 정부가 국영 기업 포항제철(포스코)를 만드는 것으로 방침을 바꾸면서 또다시 좌절했다.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서 유족인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장남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나란히 조문객을 맞았다. 황 부회장은 “나란히 앉아 있으니 (서로) 교감하지 않겠냐”고 했다. 과거 경영권 분쟁에서 쌓인 앙금을 털어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각계의 조문이 이어졌다. 가족이 아닌 외부 인사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전 9시 37분쯤 가장 먼저 조문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도 일본 출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병원을 가장 먼저 찾았다. 손 회장은 “신 명예회장은 우리에게 전설적인 기업인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혼자서 조용히 다녀갔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도 장례식장을 찾아 “1세대 창업주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지팡이를 짚은 채 빈소를 찾았다.
 
허태수 GS그룹 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등도 다녀갔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한진그룹 사장단과 함께 조문했다.
 
정계 인사로 첫 조문객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었다. 이홍구·이낙연 전 국무총리도 조문했다.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등도 빈소를 찾았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오후 늦게 조문했다. 정 총리는 “불굴의 의지로 기업을 이룬 고인의 유지를 오늘날 젊은 세대도 받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도 “경제 살리는 데 기업의 역할이 크다”며 “나라가 어려울 때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한일 양국을 오간 고인의 뜻을 살려서 한일 관계도 개선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조문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뉴시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뉴시스]

장례는 4일장이며, 발인은 22일 오전. 장례위원회는 22일 오전 롯데 콘서트 홀에서 영결식을 한 뒤 울산 별장 노제를 거쳐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고인을 안장한다고 밝혔다.
 
추인영·곽재민·문희철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