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 당신 책임 아니다”…‘무한신뢰’ 보낸 베트남 언론

SEA게임 남자 축구 우승을 확정한 베트남 선수들이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SEA게임 남자 축구 우승을 확정한 베트남 선수들이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을 비난하는 것은 부당하다” 

 
베트남이 박항서 감독에게 ‘무한신뢰’를 보냈다.
 
베트남 국영 베트남뉴스통신(VNA)은 20일 ‘베트남 축구, 연초에 기쁜 소식이 없다’는 제목 아래“박항서 감독을 비난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매체는 지난 17일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의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박 감독은 '대체불가'로 그를 비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U-23 AFC 챔피언십 조별리그 경기에서 북한에 1-2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박 감독은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있다”고 말했다.
 
매체는 박 감독의 기자회견 내용을 전하며 “박 감독은 모든 책임이 본인에게 있다고 말했지만 그렇지 않다. 그를 믿는다”면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박 감독을 ‘베트남 축구에 올바른 로드맵을 그려주고 있는 건축가’라고 지칭하며 그가 지금까지 베트남 축구를 위해 한 일들을 고려할 때 그를 비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U-23 챔피언십은 하나의 시합일 뿐이며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협회는 성인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진출이라는 더 큰 목표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월드컵 최종 예선에 사상 처음으로 진출할 기회를 엿보고 있다며 박 감독의 활약을 기대했다.
 
매체는 박 감독이 지난 2년간 베트남에서 가장 뛰어난 축구 선수들을 잘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그를 대신할 감독을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평가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이스에서 G조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