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조국 비판’ 김경율 만난다…황교안과 회동엔 “국민만 만날 것”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후 부모님이 계시는 부산 본가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후 부모님이 계시는 부산 본가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21일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를 옹호·두둔하는 친여(親與) 진보 인사들을 비판했던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난다.
 
안 전 대표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전 위원장을 21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컨퍼런스 하우스 광화문달개비’에서 만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번 만남에서는 ‘제 식구 감싸기’로 자정능력을 잃은 일부 시민단체에 자성을 촉구하고, 21세기 시민단체 역할에 대해 경청하고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회계사인 김 전 집행위원장은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조국은 적폐청산 컨트롤타워인 민정수석 자리에서 시원하게 말아 드셨다”고 비판했다.
 
또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전문가 그룹을 향해 욕설을 섞어가며 “위선자 놈들아, 구역질 난다” 등으로 맹비난했으며, 이후 논란이 되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김 전 집행위원장과 만남은 안 전 의원의 정치 활동 재개 후 두 번째 공식 일정이다.
 
두 사람 대화의 화두는 ‘공정’이 될 전망이다. 공정 사회와 사회 정의에 대한 대화를 나누면서 ‘공정한 사회’로의 지향점을 구체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국민만 만나겠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장인 산소에 성묘하기 위해 여수를 찾은 자리에서 “선거와 관련된 분들께는 관심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19일 귀국 직후 기자회견에서도 보수 통합을 논의 중인 혁신통합주진위원회에 대해 “관심이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현충원과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에서 만난 기자들의 질문에도 줄곧 “선거 자체에 대한 깊은 고민은 아직 내 머리 속에 없다”며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