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상반기부터 LTE 안 섞인 ‘순수 5G’ 서비스 나온다

이동통신의 모든 구간에서 5G망을 이용하는 '진짜 5G'가 올 상반기 상용화한다. 지금 5G보다 접속은 2배, 데이터 전송은 3배 정도 빨라질 전망이다. 현재의 5G 서비스는 유선구간(기지국~교환국~데이터센터)에선 LTE망을 사용하고 있다. 
 
5G

5G

 
SK텔레콤ㆍKTㆍLG유플러스 등 이통3사는 20일 “올해 상반기 안에 전 구간에서 5G 망을 이용하는 단독모드(SAㆍ스탠드얼론) 방식의 5G 통신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경우 현재의 5G 폰은 SA 방식을 이용할 수 없고, SA 방식을 지원하는 별도 스마트폰이 출시돼야 한다.
 
SA 방식은 쉽게 말해 이동통신의 모든 구간에서 5G 망을 사용하는 통신 방식이다. 지난해 4월 상용화한 국내 5G 통신 서비스는 전송 과정에서 핵심 구간을 LTE 망에 의존하는 NSA(논 스탠드얼론) 방식이다. 스마트폰 단말기를 통해 데이터를 주고받을 경우, 스마트폰→기지국→교환국→인터넷 데이터센터→교환국→기지국→스마트폰의 단계를 거친다. 현재의 5G는 이 과정 중 유선 구간(기지국~교환국~데이터센터)은 대부분 LTE망을 이용하고 있고, 양 끝단만 5G 망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이때문에 속도가 느리고 지연이 발생한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상용망에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하며 ‘5G SA’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 통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상용망에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하며 ‘5G SA’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 통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이통3사중 SK텔레콤은 20일 부산의 5G 상용 망에서 5G SA 통신 테스트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시험망을 통해 5G SA 통신을 구현한 적이 있지만, 실제 운용 중인 5G 기지국을 기반으로 통신에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 측은 “기지국 교체 없이 소트프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5G SA 통신으로 진화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또 서로 다른 제조사의 장비로 5G SA 통신을 구현하는 데도 성공했다. 기지국의 장비는 삼성전자 제품을, 교환국 장비는 에릭슨의 제품을 사용해 원활한 통신을 주고받았다는 것이다.   
 
다른 이통사들도 앞다퉈 SA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KT 측은 “SA 방식 통신 상용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컵스’ 기술을 3사 중 가장 빨리 확보했다”고 강조한다. 컵스(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는 신호 처리를 담당하는 장치와 트래픽을 담당하는 장치를 분리하는 기술이다. 대용량 트래픽만 따로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통신 지연을 줄여 속도를 높일 수 있다. 
 
KT, 기업전용 5G망에도 CUPS 기술 적용  (서울=연합뉴스) KT가 5G 핵심 기술 중 하나인 CUPS(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기술을 적용한 기업전용 5G망을 국내 최초로 구축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KT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서울 구로국사에서 CUPS 기술이 적용된 5G 기업전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2019.12.25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KT, 기업전용 5G망에도 CUPS 기술 적용 (서울=연합뉴스) KT가 5G 핵심 기술 중 하나인 CUPS(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기술을 적용한 기업전용 5G망을 국내 최초로 구축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KT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서울 구로국사에서 CUPS 기술이 적용된 5G 기업전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2019.12.25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G유플러스 역시 다양한 장비 회사에서 만든 코어 장비와 기지국 장비 등의 연동 테스트를 진행해 5G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 LG유플러스 측은 “현재 SA와 NSA 통합 수용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통해 누구보다 빨리 SA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게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이통사들이 상반기중 SA 방식의 5G 통신을 상용화면 통신 속도가 더 빨라질 전망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SA 통신은 LTE망과 연동이 필요 없기 때문에 통신 접속은 2배로 빨라지고 데이터 처리 효율도 약 3배로 증가할 것"이라며 “증강현실(AR)ㆍ가상현실(VR), 자율주행, 스마트 팩토리 같은 5G 특화 서비스가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