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나만 고향 출마 못하냐" 홍준표, 험지 차출 요구에 반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경남 함안군 함안군청을 찾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함안은 최근 홍 전 대표가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중 하나다.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경남 함안군 함안군청을 찾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함안은 최근 홍 전 대표가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중 하나다. [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지역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대부분 자기 고향에서 나오는데 왜 유독 저만 출마를 못 하게 합니까?"라고 반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함안군청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그동안 서울 송파, 동대문 등 타향에서 4선 의원을 하고 마지막을 고향에서 하겠다는데 출마를 두고 말들이 많다"면서 "지역구 의원 중 자기 고향이 아닌 곳에 출마하는 사람이 어딨느냐. 이는 상식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출마 재고 등 의견에 대해 "나는 (해당 선거구에서 같이 공천을 준비하는) 그들을 선거 상대로 생각하지 않지만 누가 공천을 받더라도 그 사람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는 게 맞다"고 답했다.
 
이어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사천(私薦)이 아닌 공정한 절차를 통해 공천하면 결과에 승복하겠다"며 "당 대표를 했다고 특혜를 달라는 것이 아니라 정당하게 심사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전 대표는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서 PK(부산·울산·경남)가 840만명 거주하는 핵심적인 전략 지역인데 중앙당에서 간과하는 것 같다"며 "부·울·경 표심이 정권 향방을 결정하는데 이곳에 중심이 되는 사람이 없어 그 토대를 만들기 위해 경남으로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이날 함안 가야시장 상인회장, 함안상공회의소 등을 방문한 홍 전 대표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지막 정치 역정을 고향에서 보내기 위해 구정을 앞두고 오늘 고향 방문을 한다. 내 나라를 위한 마지막 충정"이라고 적었다.
 
한편 "원로·중진들이 본을 보여야 한다", "중진들이 험지 출마를 거부할 경우 공천에서 아예 배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는 등 홍 전 대표를 겨냥한 당 지도부의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는 거세지는 상황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 10일 경남도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려운 총선에서 전략적 요충지로 진출해 전체적으로 당이 승리하는 데 이바지해달라"고 말했으며,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도 "살신성인 자세가 국민을 감동시킨다"며 압박을 더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