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수, 감찰 중단 직후 영전…당시 백원우 “민정은 이견 없다”

백원우(현 민주연구원 부원장)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백원우(현 민주연구원 부원장)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유재수(56)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국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고도 국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영전했다. 이 과정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개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에 따르면 백 전 비서관은 유 전 부시장이 국회 수석전문위원으로 가는 것에 대해 “민정은 이견이 없다”고 통보했다.
 

백원우 "(유재수 영전에)민정 이견 없다"

20일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법무부를 통해 받은 조 전 장관의 공소장에는 백 전 비서관의 유 전 부시장 구명 운동 정황이 상세히 기재됐다. 백 전 비서관은 감찰이 중단된 이후에도 유 전 부시장이 국회로 자리를 옮기는 데 도움을 줬다고 한다.  
 
2017년 12월 유 전 부시장은 소속 기관이었던 금융위원회에서 대기발령이 났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 때문이다. 유 전 부시장은 병가를 내고도 금융위에 해외파견 등 보직을 요구하다가 국회 수석전문위원 보직이 생기자 “그 자리로 보내달라”는 의사를 표시한다.  
 
금융위 측은 청와대 감찰까지 받은 유 전 부시장을 국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추천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 백 전 비서관에게 “유 전 부시장을 국회로 보내도 되느냐”고 문의했다. 그러자 백 전 비서관은 “민정은 이견이 없다”고 답했다. 유 전 부시장의 국회 보직 영전을 백 전 비서관이 허락한 셈이다. 실제 유 전 부시장은 2018년 3월 1억2400여만원의 퇴직금을 받고 명예퇴직하고 다음 달 국회 수석전문위원으로 부임했다.
 

소속 기관이 물어도 유재수 비위 비공개 

금융위가 유 전 부시장 보직 추천 적절성을 민정수석실에 문의한 건 비위 사실에 대해 통보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금융위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징계 절차도 진행하지 못했다. 
6일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6일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하면서 백 전 비서관에게 금융위에 관련 사실을 알려주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 전 비서관은 김용범 당시 금융위 부위원장에게 “유재수 비위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있었는데 대부분은 클리어됐고 일부 개인적인 사소한 문제만 있으니 인사에 참고하라”는 취지로 전달했다고 한다.  
 
당시 김 부위원장이 “비위 내용이 무엇인지 알려 달라”고 했으나 백 전 비서관은 이를 알려주지 않은 것으로 조 전 장관의 공소장에 기재됐다.  
 
당시 청와대 특감반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업계 관계자들로부터 고가의 골프채를 받고 항공권 구매 비용까지 대납하도록 한 비위를 파악했다. 드러난 금품수수액만 1000만원이 넘는 상황이었지만 이 같은 내용을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소속 기관에는 전혀 알리지 않았다.  
 

"정권 초 유재수 비위 알려지면 안 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중앙포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중앙포토]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백 전 비서관을 조 전 장관 직권남용 혐의의 공범으로 볼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백 전 비서관은 조 전 장관에게 “유재수는 현 정부 핵심 요직에 있고 현 정부 핵심 인사들과 친분이 깊은데 정권 초기에 비위가 크게 알려지면 안 된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인사들이 유재수가 자신들과 가깝고 과거 참여정부 당시 고생을 많이 한 사람이니 봐달라고 한다"는 취지의 청탁을 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의 ‘친문’ 청탁 전달이 조 전 장관이 감찰 중단을 결정한 핵심 동기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백 전 비서관에 대한 추가 조사 가능성도 열어놓은 상황이다. 백 전 비서관이 정권 유력 인사인 만큼 법리를 꼼꼼하게 따져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서다. 백 전 비서관이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정황이 상당수 나온 만큼 검찰 내에서는 공범으로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백 전 비서관에게 감찰 중단을 청탁한 김경수 경남지사와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에 대해 차장검사 출신 변호사는 "공직자에게 직무 수행에 관해 부정한 청탁을 한 것이기 때문에 청탁금지법 적용은 물론 직권남용 혐의 공범으로까지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검찰은 김 지사 등에 대해 이 같은 혐의 적용이 가능한지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