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경북 의성 쓰레기산 행정대집행 집행정지 신청 기각

의성 쓰레기산. 김정석 기자

의성 쓰레기산. 김정석 기자

 
대구지법 행정1부(박만호 부장판사)가 20일 한국환경산업개발이 경북 의성군을 상대로 낸 행정대집행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한국환경산업개발은 2016년부터 의성군 단밀면 생송리에 허가받은 양의 80배에 이르는 쓰레기 2157t을 반입해 이른바 ‘쓰레기산’ 사태를 만든 업체다.
 
이 업체는 의성군이 쓰레기를 치우는 행정대집행에 들어가자 지난해 말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한국환경산업개발은 “행정대집행 전에 열병합발전으로 폐기물을 처리한다는 계획서를 냈는데도 의성군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이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한국환경산업개발이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행정대집행을 진행할 경우 신청인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발생할 것으로 인정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이를 중단하면 공공복리에 중대한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