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네스 '인도 라푼젤' "머리카락 190㎝까지 기른 이유는…"

머리카락 190㎝ 인도 여학생. [AFP=연합뉴스]

머리카락 190㎝ 인도 여학생. [AFP=연합뉴스]

'살아있는 라푼젤'로 불리는 인도 여학생이 머리카락을 190㎝까지 길러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
 
20일 인도 현지 매체와 AFP통신에 따르면 인도 구자라트주 모다사에 사는 닐란시 파텔(17)이라는 여학생이 지난해 9월 22일 190㎝의 머리카락으로 '가장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록을 경신했다.
 
파텔은 2018년 11월 21일 155.5㎝의 머리카락으로 해당 부문 기네스 기록을 세웠고 이후에도 계속 길러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네스 기록 경신. [AFP=연합뉴스]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네스 기록 경신. [AFP=연합뉴스]

파텔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최근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여섯 살 때 머리카락을 잘랐는데 진짜 엉망이었다"며 "그때부터 자르지 않고 계속 길렀다"고 머리를 기르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머리카락은 일주일에 한 번 감고 말리는데 최소 30분, 빗질에 1시간 등 두 시간이 걸린다"며 "부모님이 긴 머리카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충분히 도와주시고 즐거워하신다"고 말했다.
 
파텔은 "사람들이 같이 셀카를 찍자고 달려오면 마치 유명인이 된듯한 느낌"이라며 "인도의 자랑이라고 자부심도 느낀다"고 덧붙였다.
 
'살아있는 라푼젤' 인도 여학생. [AFP=연합뉴스]

'살아있는 라푼젤' 인도 여학생. [AFP=연합뉴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