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할거 다했다"던 매체 대표 김기수, 불기소 의견 송치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에 임명됐다가 13일 사퇴한 김기수 변호사.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에 임명됐다가 13일 사퇴한 김기수 변호사. [연합뉴스]

경찰이 5.18 민주화운동과 세월호 참사를 비하한 혐의(모욕·명예훼손)를 받는 김기수 변호사를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20일 서울수서경찰서는 김 변호사에 대해 지난달 17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가 대표를 맡고 있는 뉴스 매체 프리덤 뉴스는 지난해 5월 "많은 돈을 들여 인양·항구이동·직립 등 세월호를 조사할 것을 다 했다. 이제 그만 해야한다"는 내용의 영상을 유튜브에 냈다. 이 외에도 김 변호사는 "5.18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후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등 4개 단체가 서울중앙지검에 김 변호사를 고소·고발하면서 수사가 진행됐다.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1차 수사를 한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하면서 검찰은 추가 수사를 벌여 처분을 결정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불기소 의견 송치 사유는 밝힐 수 없다"고 했다. 다만 김 변호사가 문제의 세월호 관련 발언을 직접 한 것이 아니라 해당 방송의 대표일 뿐이라는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지난달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에 임명됐다. 그러나 세월호 유가족들의 반발로 지난 13일 사퇴했다. 김 변호사는 비상임위원 직을 사퇴한 직후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대구 동갑 지역구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편광현·함민정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