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신격호 빈소 30여분 지킨 서미경···이재용 외부인사 첫 조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 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 롯데지주]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20일 오전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전날엔 친인척과 그룹 임직원들이 주로 찾았고, 이날엔 외부 인사들이 속속 도착했다.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지키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스1]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지키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가장 먼저 도착했고, 장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8시 26분쯤 빈소를 찾아 신 회장과 함께 상주 자리를 지켰다.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가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가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부인 시게미쓰 하쓰코 여사는 전날 오후 9시쯤 병원에 도착했고, 신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오빠인 서진석 전 유기개발 대표 부부와 함께 전날 밤 11시 10분쯤 빈소를 찾아 30여분간 머물렀다.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빈소를 찾았다. 최 전 회장은 신 명예회장의 여동생인 신정숙 씨의 장녀다.
 

이재용 외부 인사 첫 조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가족이 아닌 외부 인사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7분쯤 도착해 10여분간 머무른 뒤 빈소를 떠났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도 오전 10시 53분쯤 방문했다. 손 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뒤 병원으로 바로 오는 바람에 CJ그룹 측에서도 손 회장의 조문 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한다.
  
정계 인사로는 첫 조문객인 김형오 국회의장도 오전 10시 18분쯤 모습을 드러냈다. 고인과 두 차례 직접 만난 적이 있다는 김 전 의장은 10분 넘게 빈소에 머무르다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나 “내 지역구 부산 영도다리가 노후해서 전면 교체하는데 그 비용을 롯데가 전액 부담했다”며 “신 명예회장이 기업인으로서 나라를 위해 보국한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文 대통령, 조화 보내…김상조 대신 조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이 보낸 조화는 빈소 내실에 놓였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도 빈소 입구에 자리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보낸 근조기도 놓여 있었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22일 오전이다. 유언장은 별도로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추인영·곽재민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