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보수당 지상욱 “혁통위원직 사퇴”…박형준 위원장에 불만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과 참석자들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1차 회의를 열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새로운보수당 지상욱·정운천 의원,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박 위원장.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과 참석자들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1차 회의를 열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새로운보수당 지상욱·정운천 의원,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박 위원장. [연합뉴스]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20일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이 시간부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직을 사퇴한다”고 알렸다.
 
이는 새보수당이 제안한 자유한국당과의 양당 협의체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박형준 혁통위원장에 대한 불만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 의원은 지난 16일 논평을 통해 “중립성을 위반한 박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다”며 “혁통위에 계속 참여할 것인가에 대해 심각하게 재고하겠다”고 밝혔었다. 또 건강상의 이유로 지난 17일 혁통위 회의를 불참하기도 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자신이 ‘양당 협의체 구성’을 반대했다는 주장에 대해 “정당 간 협의를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마치 한국당과 새보수당만의 통합인 것처럼 되고 혁통위를 약화시키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