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탄희 “진중권, 표현의 자유 있어…법원개혁, 함께 고민해주시길”

민주당 영입인재 10호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전 판사가 어제(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 영입인재 10호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전 판사가 어제(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10호 인재’로 영입돼 총선 출마를 선언한 이탄희 전 판사는 20일 자신의 입당과 관련해 법원 내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관계 좀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 전 판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법관의 정치화를 지적하는 내부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에 “제가 오늘 아침까지 법원 내부 익명 게시판 등을 간접적인 방법으로 확인했다. 법원 내 실명으로 여러 판사가 글을 썼다”며 이렇게 답했다.
 
이어 “(법원 익명 게시물 내용은) 외려 저에 대해 대부분 지지하고 (법원개혁에서) 성과를 냈으면 좋겠다는 내용으로 제가 확인했다”면서 “그럼에도 여러 의견을 가지고 계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견을 계속 경청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판사는 2017년 2월 법원 내 블랙리스트 존재를 폭로,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농단을 수면에 떠오르게 했다. 지난해 1월 법원을 떠난 이 전 판사는 공익인권법법재단 ‘공감’ 변호사로 있다가 전날(19일) 민주당 ‘영입 인재 10호’가 됐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 전 판사를 겨냥해 ‘공익제보를 의원 자리와 엿 바꿔 먹었다’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그분도 표현의 자유가 있으니 자유롭게 (비판)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제 기존 행동을 가치있는 것으로 인정해주셔서 그렇게 표현한 게 아닐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익제보라는) 가치 있는 일을 한 사람이 가만히 있는 것이 더 좋은지 그렇게 한 번 같이 고민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됐지만 그렇다고 법원이 바뀌지도, 사법농단 사건이 잘 정리되지도 않았다”며 “(법원이) 바뀌지 않은 상황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제 입장이라면 피할 수만 있는가. 그걸 함께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전 판사는 “사법 농단 사건에 연루돼 있던 판사들 전원이 지금 다 법원에 그대로 있다”면서 “(제가) 1년 내내 어제 기자회견에서도 대놓고 말했는데 법관 탄핵을 해야한다. 그건 입법도 아니고 정족수 과반수면 된다. 총선 결과에 따라 쉽게 추진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21대 총선에서 지역구로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가정해서 답변할 문제는 아니다”며 “다만 제 과업이 명확하기 때문에 그 일을 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일을 뭐든 하겠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