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장충기 전 미전실 사장 조사…‘삼성 합병·승계 의혹’ 조사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이 지난해 12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이 지난해 12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장충기(66)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20일 오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부장 이복현)는 이날 오전 장 전 사장을 소환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그룹 수뇌부 내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묻고 있다.  
 
이날 오전 9시15분쯤 검찰청사에 도착한 장 전 사장은 ‘고의로 주가를 조작했느냐’, ‘검찰 출석을 회피한 건가’,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검찰은 장 전 사장을 상대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그룹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는 물론 합병 직전 삼성물산 회사가치의 비정상적 하락도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배력 강화를 위해 그룹 차원에서 계획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같은 경영권 승계 과정과 합병 과정의 연관성을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최지성(69) 전 미전실장(부회장)과 이 부회장도 곧 소환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그동안 삼성그룹 계열사와 관련 기관들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으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또 최근에는 김종중(64) 전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사장)과 김신(63) 전 삼성물산 대표 등 그룹 임원들을 잇따라 불러 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