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는게 힘들다" 메모 남기고···10년전 탈북 60대 숨진채 발견

[연합뉴스]

[연합뉴스]

탈북 후 10여년 동안 홀로 지낸 60대 새터민이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0시 20분쯤 수성구 한 공동묘지 인근 능선에서 새터민 A(62)씨가 숨져 있는 것을 구조견이 발견했다.
 
그는 지난 14일 지인들과 연락을 끊고 집안에 ‘사는 게 힘들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2008년 탈북한 뒤 임대 아파트에 거주해 왔다. 그는 가정을 꾸리지 않고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혈육은 경기도에 사는 탈북자 출신 조카 1명뿐”이라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