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트럼프도 걸어 들어갔는데···'금수저' 사진에 중국 발칵

휴관일에 중국 자금성 내에 차를 타고 들어가 사진을 찍은 여성들. [사진 웨이보]

휴관일에 중국 자금성 내에 차를 타고 들어가 사진을 찍은 여성들. [사진 웨이보]

중국의 세계적 문화유산인 자금성(紫禁城) 안에서 찍은 중국 특권층 일가 젊은 여성의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류사오바오(露小寶) LL’이라는 계정을 가진 여성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자금성 내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 여성이 자금성 태화문(太和門) 앞에서 벤츠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세워둔 채 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이다. “휴관일인 월요일에 오니 인파도 없고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고도 썼다.
 
문제는 사진 속에 차량이 등장했다는 사실이다. 1987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자금성에 차를 타고 들어가는 것은 엄격히 금지돼 있다. 2013년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은 자금성을 관람할 때 차량에서 내려 걸어 들어갔고, 2014년과 2017년 각각 방중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차량을 이용하지 못했다.  
 
지난 2017년 11월 16일 중국 베이징 자금성을 둘러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 [AP=연합뉴스]

지난 2017년 11월 16일 중국 베이징 자금성을 둘러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 [AP=연합뉴스]

중국 네티즌은 이 여성을 비난하는 글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 여성은 “질투가 너무 많은 것 아니냐”면서 오히려 화를 돋웠다.
 
결국 네티즌들은 이 여성의 신원을 찾아나섰다. 그 결과 이 여성이 ‘훙삼다이(紅三代)’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훙삼다이는 중국 혁명 원로의 2세인 ‘훙얼다이(紅二代)’의 자녀나 사위·며느리 등 젊은 특권층을 가리키는 말이다. 가오루(高露)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중국의 관광 정책을 총괄하는 중국여유국 국장을 지낸 허광웨이(何光暐)의 며느리이자, 혁명 원로 허창궁(何長工)의 손자며느리였다.
 
파장이 커지자 가오루는 웨이보 사진과 글을 삭제했다. 자금성을 관리하는 고궁박물원도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번 사건 외에도 휴관일에 자금성 내로 차량이 들어온 적이 수차례 있다는 것을 밝혀냈고, 최근엔 20여 대의 차량이 한꺼번에 자금성 안에 주차한 뒤 사진을 찍었다는 것까지 알아냈다. 중국 여론은 고궁박물원 측에 철저한 조사와 해명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2009년 11월17일 베이징을 방문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수행원들과 자금성을 돌아보는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2009년 11월17일 베이징을 방문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수행원들과 자금성을 돌아보는 모습. [AP=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