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룩스 “2017년 한반도 전쟁 직전 상황, 미국인 수십만명 대피 검토”

브룩스

브룩스

북한이 고강도 핵·미사일 도발을 일삼던 2017년 가을 미 정부가 한국과 일본에 체류 중인 미국인 수십만명을 조기에 대피시키는 계획을 검토했다고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이 19일자 일본 아사히신문 인터뷰에서 밝혔다.
 

루스벨트함 파견, 한국 인근 항모3척

미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이뤄진 인터뷰에서 브룩스 전 사령관은 “당시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들과 상원의원, 퇴역 장교들은 ‘전쟁이 시작되는 방향이라면 미국 시민들을 (한국으로부터) 내보낼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비전투원 소개 작전’이 실시될 경우 가장 먼저 대상이 되는 이들은 한국에 주재하는 미군 병사의 가족과 일반 미국 시민 등 수십만명이다.
 
하지만 실제로 소개 작전이 이뤄지려면 ▶단순히 적개심 수준이 아니라 실제로 (북한이)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상황이어야 하고 ▶북한에 대한 전략적 효과가 있어야 하는데, 검토 결과 두 조건 모두 채워지지 않는 단계였다고 브룩스 전 사령관은 소개 작전을 실행하지 않은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당시 미국이 선제공격과 단독 공격 등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검토했다고 소개하며 “전쟁에 매우 가까운 상황이었다”고 회고했다.
 
한편 19일 미 해군에 따르면 미국은 핵 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함(CVN 71)을 기함으로 하는 제9항모강습단(CSG)을 한반도를 작전 구역에 포함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에 새로 보냈다. 이로써 미국은 한반도 인근에 최대 3척의 항공모함을 동원할 수 있는 체제를 갖췄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이철재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