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가 부른다, 동경이 답했다

이동경이 요르단전 종료 직전 버저비터 프리킥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동경이 요르단전 종료 직전 버저비터 프리킥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4분의 추가시간마저 모두 지나버린 후반 50분. 마지막 공격 기회에 돌파하던 미드필더 이동경(23·울산)이 상대 아크 오른쪽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이동경이 상대 골대를 슬쩍 바라본 뒤 천천히 움직여 왼발로 감아찼다. 이동경의 발을 떠난 볼은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 상대 골대 오른쪽 기둥을 맞추고 골대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2-1. 그리고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 한국 선수들의 환호와 요르단 선수들의 눈물이 뒤섞였다.
 

올림픽 최종예선 8강전 요르단전
종료 직전 버저비터 결승골 2-1승
이동경, 자신이 얻은 프리킥 득점
22일 4강전 호주 이기면 본선행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4강에 올랐다. 19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올림픽 최종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조규성(22·안양)과 이동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중동의 복병 요르단을 2-1로 꺾었다.
 
조별리그부터 8강전까지 네 경기를 전승으로 장식한 한국은 4강에 안착하며 올림픽 본선행의 8부 능선을 넘었다. 남은 두 경기 중 1승만 추가하면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는다. 오는 22일 4강전에서 승리하면 결승전 결과에 상관 없이 올림픽 본선행 확정이다. 혹여 4강에서 지더라도 3·4위전에서 이기면 마지막 한 장 남은 본선행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김학범(60) 용병술’이 또 적중했다. 김 감독은 요르단전에 앞서 선발 라인업을 공개하며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2-1승)에서 2골을 몰아친 오세훈(21·상주) 대신 조규성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했다. 밀집 수비와 역습 위주의 전술을 구사하는 상대에게 빠르고 움직임이 좋은 조규성이 위협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조규성은 스승의 기대치에 선제골로 보답했다. 전반 15분 상대 아크 오른쪽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 후속 상황에서 이동준(23·부산)이 헤딩 슈팅한 볼이 상대 골키퍼에 맞고 튀어나오자 조규성이 솟구쳐 재차 머리로 받아넣었다.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2-1승) 결승골에 이어 이번 대회 개인 2호포.
 
한국은 후반 30분 상대 미드필더 야잔 알 나이마트에게 동점을 허용했다. 실점에 앞서 허무하게 날린 득점 찬스가 많았다. 전반 34분 김대원(23·대구)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고, 전반 39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조규성의 슈팅은 크로스바 위로 솟구쳤다. 후반 초반 이동준과 김진규(23·부산)의 슈팅이 잇달아 골대를 맞고 튀어나오는 불운이 겹쳤다.
 
김 감독이 후반 교체 투입한 ‘수퍼서브’ 이동경의 발끝에서 결승골이 나왔다. 이동경은 동료들 사이에서 ‘도쿄 리’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이름이 올림픽 개최지 도쿄의 한자어(東京·동경)와 발음이 같아서다. 승부가 연장전으로 기울어지려하던 후반 막판, 도쿄 리의 ‘한 방’이 김학범호의 도쿄행 불씨를 되살렸다.
 
이동경이 김학범호를 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3월 도쿄올림픽 1차예선 호주전에서도 1-2로 뒤진 후반에 교체 투입돼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동경의 득점포를 앞세워 2-2로 비긴 한국은 2승1무로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당시 이동경은 3경기에서 6골을 몰아치며 대회 득점 1위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은 매 경기 상대 특성에 맞춰 선발 라인업을 대폭 바꾸는 팀 운영 방식을 토너먼트에서도 이어갔다. 우즈베크와 조별리그 최종전(2-1승)과 비교해 선발 라인업 11명 중 8명을 교체했다. 선발 멤버(조규성)와 교체카드(이동경)가 나란히 한 골씩 터뜨리며 ‘학범슨 매직’을 완성했다.
 
4강행과 함께 한국은 지난 1988년 서울 대회 이후 꾸준히 이어 온 올림픽 본선 진출의 역사를 ‘9회 연속’으로 확장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9연속 올림픽 본선행은 전인미답의 경지다. 지난 1984년부터 2008년까지 7회 연속 본선 무대를 밟으며 한국과 경쟁하던 이탈리아가 2012년 런던 대회 예선에서 탈락한 이후 한국이 독주체제를 굳혔다.
 
한국의 4강전 상대는 연장 접전 끝에 시리아를 1-0으로 누른 호주다. 피지컬과 패스워크가 뛰어나지만, 전술이 단조롭고 민첩성이 떨어지는 등 단점도 또렷한 팀인 만큼 김학범 감독이 또 한 번 ‘맞춤형 라인업’을 꺼내 들 가능성이 높다.
 
U-23대표팀간 상대전적은 10승2무2패로 한국의 일방적인 우세다. 최근 흐름 또한 긍정적이다. 2015년 이후 네 차례 호주를 만나 무패 행진(3승1무)을 이어가고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